서브 비주얼

사랑과 정성을 다하는 동서병원

언론보도

특별인터뷰-(사)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 제3대 최재영 신임회장에게 듣는다





5115_5290_1314.jpg
사단법인 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는 2월 2일(목) 오후 2017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제 3대 회장에 최재영 동서병원이사장을 선출했다. 이날 취임식을 갖은 신임 최재영 회장을 홍시라기자가 만나 취임소감과 함께 향후 발전방향 등 협회의 나아갈 추진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교환했다. 한국정신건강신문 홍시라기자와 가진 최재영 신임회장의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다.

 

5115_5292_188.jpg

<질문 홍시라><소감>

제3대 회장취임을 축하합니다. 정신건강분야가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시기에 정신의료기관협회 회장에 취임하시는 소감을 부탁드립니다.

<답변 최재영신임회장>

대한정신병원협의회에서 6년 전 사단법인 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가 설립되면서 초대 이병관 회장님, 2대 곽성주 회장님을 비롯한 선배 회장님들과 선배 병원장님들의 그 동안의 수고와 업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또한 우리 협회의 현안문제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5115_5293_1829.jpg

<질문><협회의 역할에 대해>

오늘 행사에 보건복지부 관계자와 병원협회, 신경정신의학회, 정신장애인가족협회 등 우리나라 정신건강분야의 정책을 담당하고 대표하는 기관단체 대표자들이 많이 오셨던데 정신의료기관협회도 역시 정신건강분야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봅니다. 주로 어떠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나요?

 

<답변>

전국에 정신의료기관(병원)이 300개 정도 있고, 총 병상은 8만 병상 정도입니다.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대부분의 입원환자의 치료를 우리 협회 병원들이 현장에서 환자를 돌보고 진료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협회는 개별 정신의료기관에서 환자들에게 양질의 진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등 유관기관들과 함께 의논하고 협의를 통해 정신질환자들을 위한 적절한 정신보건정책과 적정한 수가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질문 ><학술세미나 주제에 대해>

오늘 학술세미나의 주제가 하나는 정신질환 의료급여수가에 관한 것과 또 하나는 오는 5월 30일 시행되는 개정 정신건강복지법 하위법령 등 두 가지 주제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각 주제 별 쟁점사항이 굉장히 많은 것으로 보는데, 협회 입장에서 가장 중점적인 사항은 무엇인가요?

 

<답변>

5월 30일 시행되는 ‘정신건강복지법’의 안정적인 정착도 중요한 주제이지만, 지금 정신의료기관의 가장 중점적인 사항은 2008년도 10월 1일 이후 8년 5개월 째 동결되어 온 정신과 의료급여수가의 조정이 급선무라고 생각합니다. 2009년 기준으로 2016년까지 8년간의 통계수치를 보면 건강보험인상률 19.5%, 소비자물가지수 17.6%, 임금인상률 38.7%, 최저임금인상률은 60%가 인상되었습니다. 현재 정신과의료기관의 총지출비 중 인건비 비중이 65%를 넘어서고 있는 현실에서 입원하고 있는 환자들의 의식주 및 최소한의 진료조차 어려운 현실입니다. 따라서 수가제도의 개선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질문><정신질환 의료급여수가제도의 개선에 대해>

정신건강정책연구소 최봉영 소장의 주제발표는 타 질환과는 달리 정신질환에 대해서만 정액수가제를 적용하여 건강보험 대상 정신질환자에 비해 의료급여 대상 환자는 진료비가 절반수준으로 극도의 차별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이러한 차별현상을 초래하고 있는 의료급여법과 관련지침서에 대한 위헌소송 법률대리인인 이용환 변호사의 발표는 이 제도가 헌법이 정하는 여러 가지 권리에 반하고 있다고 주장하셨는데 이에 대한 협회의 입장은 무엇인가요?

 

<답변>

2017년을 기준으로 정신과 의료급여수가는 건강보험 수가의 58% 수준입니다. ‘헌법’과 ‘정신보건법’의 기본이념에도 모든 정신질환자는 차별없는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현행 정신보건법의 시설. 인력 기준도 동일하게 적용하도록 명시되어 있습니다. 정신질환자 간의(건강보험환자와 의료급여환자) 차별진료를 할 수 밖에 없는 현행 정신과 의료급여수가의 개선을 요구합니다. 이용환 변호사님이 진행하고 있는 정신과 의료급여환자에 대한 차별 진료의 부당성을 해결하기 위해 헌법소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 협회 입장에서는 헌법소원이 받아들여져서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정신과 의료급여 환자들이 적절한 시기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질문><정신건강정책이 개선되어야 할 방향은?>

정신건강분야에 대한 정책이 보건의료와 사회복지가 뒤섞여 있어 어떻게 보면 바람직한 것으로 보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상호 갈등과 불협화음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최근 정신건강분야에서 쏟아져 나오는 긍정적인 정책개선 요구사항은 대략 이렇습니다. 정신질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 환자 가족들이 안심하고 생활을 할 수 있는 사회시스템 구축, 정신과 의사들에게는 양질의 진료를 추구할 수 있는 환경제공, 의료기관에 대한 적절한 보상 등이 조화롭게 이뤄지는 정책개선이 시급하다고 합니다. 이를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또한 회장님의 임기동안 중점을 두고 나갈 방향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답변>

정신과 의료급여환자에게 시행되고 있는 ‘일당정액수가제도’를 행위별 수가제도로의 전환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신과 의료급여제도를 행위별 수가로 전환하면 환자들에게 맞는 적절한 치료를 통해 재원일수를 줄일 수 있고, 이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병상수의 감소로 이어질 것입니다. (2015년 기준으로 정신과 건강보험 입원환자 재원일수 133일. 정신과 의료급여 입원환자 재원일수 225일). 행위별 수가제도로의 전환으로 환자 1인당 일당입원수가 인상은 될 수 있으나 재원일수가 감소하면, 병상수도 감소하여 장기적으로 조면 전체 예산의 증가에는 크게 영향이 없으리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행위별수가제도로의 전환은 정신질환자를 위한 세미나, 토론회에서 항상 언급되고, 국회보건복지위원회에서 대정부 질의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정신과 의료급여환자에 대한 차별진료에 대한 문제점은 해결되리라 생각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의료급여환자라는 이유로 양질의 진료를 받지 못하고 차별진료를 받고 있는 5만여 명의 환자들이 적정한 진료를 받아서 사회와 가족의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약력>

장시간 어려운 인터뷰에 성의껏 답변해주셔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신임회장님의 약력을 간단하게 말씀바랍니다.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경희대학교 행정대학원 병원행정학과 석사

1993년 청아의료재단 동서병원 이사장 취임(현)

대한병원협회 상임이사(현)

 

<홍시라기자> <다시 한 번 취임을 축하드리며, 오늘 인터뷰에 상세한 말씀 감사합니다.>

홍시라 기자  sheilah01@naver.com


















<출처> http://www.kamh.co.kr/skin/board/basic/print_view.php?bo_table=news&wr_id=104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6 경남도민일보 - [건강]과민한 감정의 양극화…아프다는 끊임없는 신호 관리자 2018.08.01 859
45 경남도민일보-'우울증' 메마른 몸과 마음 그냥 두지 마세요 관리자 2018.04.17 1,157
44 [한국정신건강신문] 멘탈탐방-마산동서병원을 가다 관리자 2017.04.14 1,172
43 메디게이트뉴스-정신병원 빚만 늘고 있다 관리자 2017.03.03 753
42 청년의사-최재영 회장, 차별없는 진료환경 만들것 관리자 2017.02.27 829
41 특별인터뷰-(사)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 제3대 최재영 신임회장에게 듣는다 관리자 2017.02.27 399
40 경남도민일보-운전대 잡으면 헐크가 돼요… 관리자 2015.08.13 321
39 경남도민일보-'잊으라'는 위로도 독이 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15.08.13 306
38 경남신문-하지정맥류, 가을에 치료하자 관리자 2014.11.18 505
37 경남신문-코 막히면 무조건 비염? 관리자 2014.09.29 435
36 경남도민일보-훌쩍훌쩍...환절기 코는 괴롭다. 관리자 2014.09.29 348
35 경남신문-역류성 식도염 관리자 2014.07.19 375
34 경남일보-스트레스 해법(解法) 관리자 2014.04.21 352
33 경남일보-자살의 전조(前兆) 관리자 2014.04.21 350
32 경남일보-자살, 슬픈 우리 자화상 관리자 2014.03.17 294
31 경남일보-외상후 스트레스장애 관리자 2014.03.17 347
30 경남일보-TV 드라마의 심리학 관리자 2014.03.17 302
29 경남일보-귀성(歸省) 관리자 2014.03.17 477
28 경남신문-후두미세수술(성대결절) 관리자 2013.06.05 824
27 경남신문-복강경 수술 관리자 2013.01.04 599